지금까지 P2P사이트 순위 썸마파일의 길도는 누군가에 의해서 다듬어진것 같은 느낌이 있었지만 이 주변으로는 크고 작은 돌맹이들이 곳곳이 놓여 있었고 커다란 바위들이 벽에 길게 그림자를 드리우는 곳들도 있었다.


이번에 확보한 시야는 확연히 짧았으며 날아가던 결정 대부분이 가운데에 크게 뚫려 있는 벽에 가로막혔던 탓에 터저나간 질서의 조각들이 파일에 들러붙어 지금까지의 어둠보다 더 짙은 주변의 어둠을 끊임없이 불사르고 있었다.


어둠과 빛이 뒤바뀌며 만들어 내는 그 틈 사이로 언뜻 보이는 기묘한 문양들이 이 곳에 무언가 있었음을 알려주고 있기도 합니다. 좁은 부분을 지나다 보면 짙은 어둠의 파일이 P2P사이트 순위으로 모습이 제대로 보이기 시작을 하였답니다 사용하지 않았던 기술들의 숙련 분야를 선택하라는 창이 연달아 떠오르며 파일 의 시야를 가리자, 확인하며 숙련치가 전혀 오르지 않았지만 소폭으로 오르고 있었으며 파일 역시 본격적으로 제거 대상으로 인지가 되는 모양이었다.


진입하고 두 시간 가량이 경과 하고 나서야 파일은 벽이 좌우른 물론 위로도 확 넓어지는 곳에 서있었다. 여전하게 먼 곳을 채우고 있는 혼돈의 어둠 때문에 한 눈에는 확인할수는 없었지만 벽이 확장되는 각도로 미루어 상당히 큰 공간임을 알수가 있답니다. 그러다 마주한 거대한 틈은 중앙에는 혼돈의 파일이 가로로 길게 틈에서 흘러나온 P2P사이트 순위 조각들과 반응하며 어떻게든 다시 파일을 채워 나가려 하는 모습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2P 순위들의 일사분란한 움직임이 보였고 다행히 파일들이 접근하기는 하였으나 경계 태세를 갖춘 채 서서히 다가와 적당한 거리를 두고 멈추어 섰고 바로 충돌을 일으키지는 않는 것이다. 결정을 사용한다면 확실히 도움이 될 것이지만 자칫 버티고 있는 커다란 몬스터에게 공격을 당하기라도 한다면 위기를 모면하더 라도 기운에 같히고 서서히 오염되어 동굴을 빠져나가는 일이 어려워 질수가 있답니다.


확실히 P2P 단원이라는 직위를 단 만큼 그리 쉽게 밀리지는 않았으며 최대한 간격을 유지한 채 파일들을 막고 안으로의 침입을 허용하지 않았으며 간간히 그들의 공격을 피해서 안으로 들어오려고 공중으로 높이 뛰어오르기도 하였지만 가운데서 대기하고 있던 이들의 마법에 적중에 다시 밖으로 튕겨 나가기도 한다.

상단한 마력이 소진이 되었으며 보조 마법은 그 역할을 다해 같고 공세는 한참을 이어져 어느새 일행을 둘러싼 P2P사이트 순위의 끝이 보이는 수준까지 진행 하지만 일행중 누구도 마음 편히 그 사실을 받아들일수가 없었다. 원형 방어진 안으로 들어와 전투로 마력을 많이 소진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_M#]
2020/03/17 10:37 2020/03/17 10:37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ummercamp.kr/rss/response/44

댓글+트랙백 ATOM :: http://summercamp.kr/atom/response/44

트랙백 주소 :: http://summercamp.kr/trackback/44

트랙백 RSS :: http://summercamp.kr/rss/trackback/44

트랙백 ATOM :: http://summercamp.kr/atom/trackback/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