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레에는 빼곡하게 P2P사이트 순위 용지가 붙어있고 귀족 관련 의뢰야 많지만 일반 퀘스트까지 별의별 의뢰가 다 있었다. 난이도에 비해서 보수도 꽤 좋았고 사람들은 일이 빨리 해결되길 바라기 때문이다.


블로네 성 정규군에 보조로 용병을 지원하는 형태로 자격이 있지만 특별히 D등급도 포함이 되어 일정 지역을 넘어 해결한 퀘스트가 5개 이상이 참가 조건이며 밀림 지역의 수익성 비교를 위해 생기는 의뢰를 몇 번 수행한적이 있으며 NPC 끼리라 계약 형태가 되었지만 그게 유저로 바뀌면 모든게 P2P 순위이다.


날이 밝고 약속한 베타테스트를 위해서 P2P사이트 순위 지사를 찾아 건물마다 경비들이 삼엄하게 지키고 있으며 엄청난 첨단 시설건물이 여럿이지만 내겐 등급 설정을 마치고 안내에 따라서 테스팅 건물로 들어서니 넓고 심플한 흰색 공간이다. 최고급 소재와 심플한 디자인 빛나면서도 너무 튀지도 않은걸 보면 명품이 분명하다.


행동 패턴을 분석하겨 소지품 예측 판단 및 반응 속도를 체크하니 이 상태로는 맞붙어서는 승산이 없어보였다. 데스트할 중급 보급형의 개선사항은 반응 딜레이 타임을 낮추거나 사용자 시승기 공분사 자극으로 상태를 최적화 시키는 기능 게임 환경에 쉽게 피로해지는 진정시키는 공기로 반응 딜레이타임은 급격한 행동을 하거나 전투를 자주하면 체크하게 되는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 P2P사이트 순위의 기본 설명을 듣고 기존에 착용하던 헤드셋 접속기에서 게임 캐릭터 아바타의 정보는 이미 옮겨온 상태로 캡슐 문이 닫히며 편안한 목소리가 들리기 시작한다. 베타데스터 접속자 정보 확인중 기존의 접속기기와 정보를 공유하고 독자적 정보는 공유되지 않느다. 자원 수집 퀘스트는 특별한 아이템 보상은 없어 약간 아쉽긴 하지만 유저는 완전 자유 프리랜서 수집가 전환에 따른 손해도 있기도 하다.

모니터링 해 달라는 요청에 장비를 설치하고 모든 장비가 행동을 관찰하기 시작하며 정상적인 P2P사이트 순위으로 몬스터를 막으며 공격 마법으로 하나씩 처리 하고 저건 돌력형 전사 스타일의 공략법이었다. 이어진 전투에 등장한 몬스터는 실제보단 약하지만 저 레벨로는 잡을수 없은 몬스터이기도 하였다.
클리어를 하고 랭커들처럼 화려한 전투는 아니었지만 그 레벨대에서는 일어날수 없는 전투며 설마하고 두근거리며 지켜보았는데 P2P사이트 순위이 해낸 것이다. 그의 능령치 데이터를 살피며 분명 업적에 따른 능력치가 증가한 걸로 메시지가 떴는데 평번한 능력치 데이터는 변동이 없었다.
2020/06/05 11:40 2020/06/05 11:40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ummercamp.kr/rss/response/45

댓글+트랙백 ATOM :: http://summercamp.kr/atom/response/45

트랙백 주소 :: http://summercamp.kr/trackback/45

트랙백 RSS :: http://summercamp.kr/rss/trackback/45

트랙백 ATOM :: http://summercamp.kr/atom/trackback/45